지난해 애플이 아이패드 에어를 공개해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고 이 때문에 차기 아이폰에서도 에어 버전이 출시될 것이라는 소문이 나오고 있다. 최근 공개된 두 콘셉트 이미지는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6가 더 얇아질 뿐만 아니라 삼성의 갤럭시 S4나 HTC 원과 같이 5인치대 화면으로 더 커질 것임을 보여준다.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을 통해 소개된 두 콘셉트 이미지는 차세대 아이폰6 혹은 아이폰 에어가 더 얇으면서도 화면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디자인업체 ‘퓨즈 치킨’(Fuse Chicken)이 공개한 이미지에서는 차세대 아이폰의 두께가 4.5mm로 얇아졌지만, 이탈리아 광고대행사 ‘셋 솔루션’(SET Solution)의 이미지에서는 더 얇아져 가장 얇은 윗부분이 1.5mm, 가장 두꺼운 아랫부분이 3mm이다.

현재 출시 중인 아이폰5S의 두께가 7.6mm인 점을 고려하면 공개 중인 콘셉트 이미지가 절반 혹은 그 이상 얇아진 것을 알 수 있다.

최신 추세로 보면 스마트폰의 두께가 점점 얇아지는 것은 분명하다. 지난해 8월 중국 업체 ‘화웨이’(Huawei)가 공개한 어센트(Ascend) P6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6.18mm)으로 이목을 끌었고, 이어 같은 나라의 업체인 BBK가 공개한 비보(Vivo) X3는 이보다 더 얇은 5.75mm로 화제를 모았다.

즉, 두께를 얇게 하는 디자인이 관건이라고 할 수 있다. ‘퓨즈 치킨’의 콘셉트는 물리적인 홈버튼 대신 터치스크린 방식을 사용했다. 반면 ‘셋 솔루션’의 콘셉트는 비대칭으로, 상단보다 두꺼운 홈버튼을 유지했다.

애플의 아이폰은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작은 화면으로도 유명하다. 많은 전문가는 최신작인 아이폰5S가 4인치를 벗어날 것으로 예측했지만,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팀 쿡 애플 CEO는 “애플은 한 손으로 더 쉽고 편하게 사용하기 위해 작은 화면을 유지했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주 경쟁사인 삼성, HTC, 노키아 등이 잇따라 5인치대 스마트폰을 출시하고 호평을 얻고 있는 상황. 전문가들은 애플이 더 많은 고객층을 확보하기 위해 다음 제품에서는 5인치 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애플 콘셉트 아티스트로 유명한 디자이너 마크 하에크는 지난해 11월 아이폰의 크기를 증가하지 않고 화면의 크기를 증가할 수 있는 콘셉트 디자인을 공개했다.

이 제품에서 화면은 베젤에 거의 닿을 정도로 확대됐지만, 충격에 의한 파손을 방지하는 베젤의 특성상 이 같은 디자인으로 바꾸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그에 걸맞은 소재를 채택하는 것이 유일한 해결책이 될 전망이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108601011

 

신고
Posted by DoDo4989

댓글을 달아 주세요